HOME > 운율소식   >   최신판례
최신판례

주택재건축사업 시행자가 조합 설립에 동의하지 않은 토지 또는 건축물 소유자를 상대로 매도청구의 소를 제기하여 매도청구권을 행사…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19-04-25 10:32 조회201회 댓글0건

본문

2019. 2. 28. 선고 2016255613 판결 〔소유권이전등기등 

 도시  주거환경정비법(2012. 2. 1. 법률 11293호로 개정되기 전의 ) 39, 집합건물의 소유  관리에 관한 법률 48조의 규정 내용과 취지에 따르면, 재건축 참가 여부를 촉구받은 사람이 재건축에 참가하지 않겠다는 뜻을 회답하거나 2개월 이내에 회답을 하지 않았는데 토지 또는 건축물의 특정승계가 이루어진 경우, 사업시행자는 승계인에게 다시 새로운 최고를  필요 없이 곧바로 승계인을 상대로 매도청구권을 행사할  있다고 보아야 한다. 그러나  규정은 승계인에게 매도할 것을 청구할  있다고 정하고 있을 뿐이고 승계인이 매매계약상의 의무를 승계한다고 정한 것은 아니다. 따라서 사업시행자가 매도청구권을 행사한 이후에 비로소 토지 또는 건축물의 특정승계가 이루어진 경우 이미 성립한 매매계약상의 의무가 그대로 승계인에게 승계된다고  수는 없다.

   도시  주거환경정비법(2017. 2. 8. 법률 14567호로 개정되기 전의 ) 10조는 “사업시행자와 정비사업과 관련하여 권리를 갖는 자의 변동이 있은 때에는 종전의 사업시행자와 권리자의 권리의무는 새로이 사업시행자와 권리자로  자가 이를 승계한다.”라고 정하고 있다. 여기에서 ‘정비사업과 관련하여 권리를 갖는  조합원 등을 가리키는 것이고, 사업시행자로부터 매도청구를 받은 토지 또는 건축물 소유자는 이에 포함되지 않는다. 따라서 매도청구권이 행사된 다음에 토지 또는 건물의 특정승계인이  조항에 따라 매매계약상의 권리의무를 승계한다고  수도 없다.

  민사소송법 82 1항은 ‘승계인의 소송인수 관하여 “소송이 법원에 계속되어 있는 동안에 3자가 소송목적인 권리 또는 의무의 전부나 일부를 승계한 때에는 법원은 당사자의 신청에 따라  3자로 하여금 소송을 인수하게   있다.”라고 정하고 있다. 토지 또는 건축물에 관한 특정승계를  것이 토지 또는 건축물에 관한 소유권이전등기의무를 승계하는 것은 아니다. 따라서 사업시행자가 조합 설립에 동의하지 않은 토지 또는 건축물 소유자를 상대로 매도청구의 소를 제기하여 매도청구권을 행사한 이후에 3자가 매도청구 대상인 토지 또는 건축물을 특정승계하였다고 하더라도, 특별한 사정이 없는  사업시행자는 민사소송법 82 1항에 따라 3자로 하여금 매도청구소송을 인수하도록 신청할  없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